Krispy Kreme 한국상륙에 즈음하여

2004.11.23 14:03 Journal
이번 학기에 회계학(Financial Accounting)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기말고사와는 별도로 회사 2곳을 제비뽑기로 정하고 기본적인 재무제표를 활용해서
재정상태를 각각 비교분석하고 내년 전망을 하는 숙제가 있었는데 하필이면(?)
제가 뽑은 회사가 2곳 모두 먹는 회사라는...^^ The Cheesecake Factory & Krispy Kreme

특히 Krispy Kreme의 경우 조만간 서울 신촌에 1호점이 생긴다고 하길래 유심히 봤던 터.
1937년 North Carolina에서 시작, 2000년 4월에 나스닥 상장후 4년 연속 10% 이상 성장.
2004년 1월말 현재 자산 1600억원, 매출 7987억원, 순익 685억원 정도 하는 회사입니다.

문제는 올 봄부터 급격하게 장사가 안되기 시작해서 급기야 연초 41달러하던 주가가
오늘(11/22) 결국 9.64달러가 되고 말았다는 것이지요. 무려 연초대비 77% 하락이지요.
 1. 브랜드 자체의 신비감 감소
  (특히, Wal-Mart과 주유소 체인 같은 대형유통사를 통한 판매의 절대부진)
 2. 프랜차이즈 가맹비에 의존하는 기형적 매출구조

가 주요 원인이라고 하네요. 그 외에 소비자들의 웰빙인식 증대로 인한 도너츠 소비 감소,
증권거래감독원의 내부자 감사
등도 설득력이 있는 설명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렇다고 해서 Krispy Kreme가 당장 망한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올해 순익이 20%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연간 순익이 540억원 이상은 된다는 얘기지요.

다만 개인적으로 기분이 좀 찜찜합니다. TGIF와 같은 다른 여타 체인점들도 마찬가지겠지만
롯데그룹쪽에서 Krispy Kreme가 가장 잘 나갈 때부터(2001년) 프랜차이즈 계약을 요청했는데
미국내에서 장사잘 될 때는 당연히 무시하다가 회사가 좀 어려워지니까 우리를 붙잡은 듯하고

표면적으로는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가맹점을 내고 중국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라는 말이
왠지 좀 속이 뻔히 들여다 보이는 겉치레 인사말인 것 같아서요.

미국내 Krispy Kreme 가격은 개당 약 75센트(900원), 12개들이 약 6불(7200원).
12월 신촌점을 기다리고 계신 분들은 가격참고 하시구요.
던킨도너츠에 비하면 훨씬 기름이 적은 편이구요 덜 퍽퍽하고 부드럽습니다. 꽤 달더라는..


그야말로 Krispy Kreme(롯데) vs 스타벅스(신세계) vs 던킨도너츠(샤니)의 진검승부군요...^^
Krispy Kreme의 가격책정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스타벅스와의 싸움이 될지 던킨도너츠와의
싸움이 될지가 결정될 듯 합니다만, 각종 기사로 판단하건데 스타벅스와의 승부가 될듯.

스타벅스는 현재 108개 점포, 2004년(예상) 매출 700억원/순익 40억원.
던킨도너츠는 현재 310여개 점포, 2004년(예상) 매출 580억원/순익 60억원.

확인은 아직 안해 봤지만 아마도 Krispy Kreme는 유태인 회사로 보입니다.
참, 요즘 많이들 드시는 베이글도 유태인 음식인거 알고 계시죠?

[관련기사]
 1. ☞ 인터뷰//롯데쇼핑 크리스피크림 '김무홍'이사
 2. ☞ 미디어 다음: 美 도넛 브랜드 ‘크리스피 크림 도넛’ 국내 진출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을 이해한다는 것 (요리사진)  (20) 2004.12.19
My Blog Top 10  (5) 2004.12.11
블로그 1주년  (9) 2004.12.07
원조 이벤트 블로그???  (7) 2004.12.06
푸무클표 쿠키...!!  (13) 2004.11.24
Krispy Kreme 한국상륙에 즈음하여  (20) 2004.11.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헙..ㅠㅁㅠ;;;
  2. 저는 던킨도 하나 겨우 먹기 때문에...
    하지만 볼 때마다 침은 삼켜요. 이뻐서..
  3. 벌써 두달이 지나버렸군요. (세월 빠르다는...) 노동절 연휴에 저희 동네에서 한시간 정도 차 몰고 가면 Krispy Kreme 도넛 가게가 있는데, 휴일이면 갓튀긴 오리지널 도넛 하나를 주더군요. 그 후로 한번인가 더 갔는데, 나중에 동네 월마트에서도 파는 것을 보고 허탈해 했습죠 ^^;

    근데, 상희님 말씀처럼 동네 월마트에서는 사가는 사람을 본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물론 저도 안사지만요. ^^
  4. 골빈해커님 : 담번엔 푸무클표 쿠키가 올라오겠죠? ^^

    초은님 : 네.. 웰빙용으로는 별로 안 땡기지요. 꼭 드셔야 하는건 아니니까요..^^
    사실 저도 자주 먹지는 않는다죠..^^

    뉴페이스님 : 월마트도 그렇구요. 앨버슨스도 그랬고 너무 지천에 깔여있으니까 오히려 더 손이 안가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 안 사는게 당연히 정상이겠죠..^^
  5. 스타벅스는 매장하나당 어림잡아 7억의 매출을 올리고있군요. 그렇다면 하루에 190만원, 카페모카 톨사이즈가 하루 5백잔 정도 팔린다는 얘기네요. 오늘은 음식이야기를 가장한(?) 매출분석하기군요 ^^
    • OldBoy
    • 2004.11.23 21:36 신고
    웰빙쿠키는 없나요? 사실 단것을 썩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는 저 도넛이 들어와도 그다지 안사먹을듯 합니다. :)
    • ☆68 Ceti★
    • 2004.11.23 23:14 신고
    도너츠 좋아하는지라 사먹어볼까 했지만 유태인계라는 마지막 글을 읽는 순간 안 먹기로 결정.. ㅡㅡ;
  6. 배가 고파요.... ㅡㅡ;;;;;;
    • 푸무클
    • 2004.11.24 09:05 신고
    @-@ 음..보는 순간.. 저런 모양의 도너츠를 만들어봐야겠다;; 라는 생각이;;

    던킨도 너무 달아서 그다지 안먹는 편인데.. 던킨과 비슷한가요?
    기름기가 적다는 건 꽤 반가운 소식 :)

    올드보이님//저 담번에 달지 않은 쿠키 만들 생각이예욤..흐흣;; 오트밀 넣고 고소하게..
    큰아빠가 쿠키를 좋아하시는데..당뇨가 있으셔서..
    만들어드리기로 약속했어욤.. ㅡㅠㅡ
    그때 사진이라도 보여드리겠;;;
  7. 던킨의 맛이 기억 나지 않아서 확실히 이야기 드릴 수는 없지만, 그렇게 달지는 않습니다. 맛도 꽤나 다양하구요. 단지 먹기 시작하면 - 특히 여자분들 ^^ - 계속 먹게 된다고 하더군요. 그 점이 오히려 역효과인 듯 싶습니다.
  8. LikeJAzz님 : 결국 카페모카 톨 한잔 먹을 때마다 순수익이 220원 정도니까 순마진이 5.8%. 물장사 치고는 아주 많이 남는 장사는 아니군요.맞나요? ^^

    OldBoy님 : 꼭 드셔야 하는건 아니라지요.. 저도 딱 2번 먹고 안 먹어요..^^

    세티님 : 하하하^^

    지저깨비님 : 죄송해서 어쩌죠?

    푸무클님 : 만세...

    뉴페이스님 : 온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그저 짜고 달고 다 그렇다지요.
    얼마나 있어야 적응이 될런지..흠..
    • 피오넬
    • 2004.11.28 17:47 신고
    아!!! 전 도너츠 무지 좋아하는 편이라, 이 녀석들이 진열되어 있으면 참지 못하고 결국 하나 집어오게 되더라구요.
    살찔까봐서 최대한 자제는 하지만... 으윽.. -.-;;

    그나저나 이 도너츠도 한국에 들어가는군요. 제가 언젠가 디트로이트에 있는 몰에 갔다가 곰인형 만들어주는 가게(Builer bear던가 그럴꺼에요 -.-;)를 보고 한국 들어가면 성공할까 싶더니만, 작년에 청담동에 대형매장을 냈더라구요. 과연 장사 잘 되는지 궁금해요.

    과연 던킨도너츠와 한판 대결이 어떨지 기대되는걸요.
    (스타벅스와 커피빈의 대결처럼 되어버린다면 싱거운 일이지만요 ^^)
    • 이블리나
    • 2004.12.13 20:03 신고
    던킨과 비교가 안되던데요? 바로 클레이즈드 되자마자
    하나 통째로 구겨넣어 쏘옥~ 이게 도너츠를 먹어도
    녹는구나;;; 싶었는데 ㅜ.ㅡ
    친구들 4명과 먹으면 2상자 앉아서 걍 먹는다는...
    얼마전에 신촌에 공사하고 있는거 봤는데 넘 흥분됐어요 ㅜ.ㅡ 빨리 먹구싶당~ 크리스피 크림~~~~
  9. 피오넬님 : 한국에서는 한창 런칭준비를 하는 모양이던데요. 홈페이지 가입하면 12개짜리 글레이즈 한판도 공짜로 주고 따로 프리오픈 행사를 갖는 모양이더라는..

    이블리나님 : 그렇지요? 저도 맛있게 잘 먹는다죠. 신촌점 생기면 꼭 드셔보세요. ^^
  10. 저는 던킨보다 크리스피가 훨씬 낫다고 생각하는데요..
    던킨은 왠지 기름 쩔은 냄새가 나는반면, 크리스피는 안 그렇더라구요. 근데, 무지 달아여..막 나온 크리스피 도넛은 진짜 보들보들..입에서 그냥 녹는다죠~
  11. 저두 교포분들 통해서 이미 미국이나 캐나다에선 크리스피 크림이 하향세를 보이고 있단 얘길 들었어요...그게 이젠 우리나라에서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네요...곧 있으면 스타벅스처럼 이곳저곳에 생길 듯 합니다...유태인들 사업이었군요...반응이 좋다고 롯데측에서도 고무되어 있다고 하던데...쩝...

    도넛 자체는 맛있긴 한데...근데 넘 달고 느끼한 맛도 강해서...칼로리 생각해서라도 바늘로 허벅지 찌르며 꾹 참을랍니다...ㅋㅎ
  12. 신촌점 오픈 초기 열풍이 불다가 그다지 확산되지 못하고 멈춘다는 느낌은 드는데..
    매장 특성상 오래 앉아있기 보다는 사가지고 나가게 되더라구요
    던킨이나 스타벅스와의 사뭇 다른 분위기
    개인적으로는 커피빈을 가장 좋아합니다 ^^
  13. Atkins Diet 에 전혀 없는 크리스피 크림이
    지금은 하향세가 아니라 바닥세라 그래요,
    사실 섬유질의 도넛 ( carb control) 은 맛이 없어요
    뚱보들의 나라에서 맛으로의 마케팅은 아닌것 같아요
    • 2006.12.29 20:22
    비밀댓글입니다
      • isanghee
      • 2006.12.30 00:07 신고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쳤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