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ke's Peak

2006.07.07 10:19 Travel/미국중부(Mid West)
[2005년 7월 이야기입니다.]

톱니바퀴 열차는 스위스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콜로라도에도 있다고 해서 부모님 모시고 다녀왔습니다. 덴버에서 약 1시간 20분 거리 남쪽에 있는 콜로라도 스프링스 근처에 있는 곳인데 안타깝게도 첫차 출발시간(오전 8시) 전에 도착하지 못했고 이미 자리도 다 매진되었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운전해서 산 정상까지 올라갔습니다.

차 몰고 올라가는 길은 솔직히 별로 볼 것이 없었습니다. 어느 정도 올라가니까 제법 울창하던 숲도 사라지고 그냥 바위와 모래만 쌓여있는 매력없는 산이 되어버렸거든요. 높이 올라갈수록 비포장 도로였고 길도 험한데다가 안전시설도 거의 없어서 운전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입구에서부터 30분 정도 올라가니까 갑자기 정상이 확 나타나더라는...

정상 휴게실 바로 앞에 톱니바퀴 열차가 정차합니다. 7월인데도 해발 4300미터인 곳이라 무척 추웠습니다. 하기야 Top of Europe인 스위스 융프라우의 높이가 4158미터니까 이곳에 만년설이 없는 걸 다행으로 여겨야겠죠. 이곳도 콜로라도에서 가장 높은 곳은 아니라고 합니다만 더 높은 곳이 있다하더라도 융프라우나 쉴트호른, 필라투스나 티틀리스보다는 덜 매력적일 것 같더라는.. 돌아보니까 미국 대부분의 것들은 그저 크고 높고 사람을 압도하고 질리게만 하지 아기자기 하거나 매력적이지 않은게 사실이구요.

덴버로 돌아오는 길에 Garden of the Gods라는 곳도 들렸습니다. 기념사진 찍기는 괜찮은 곳이었는데 설명없이 왜 이 곳을 신들의 정원이라고 부르는 이유를 알기는 불가능합니다. 차라리 설악산의 울산바위가 훨씬 운치있고 좋아보이던데요. 가장 유명한 바위가 Kissing Camels 라는 것인데 아무리 뚫어져라 쳐다봐도 어떻게 그 모양이 낙타가 되는지 모르겠더라구요. 하여간 아무거나 갖다 붙이기는...

▶▶▶사진 더 보기(More)...

'Travel > 미국중부(Mid We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n Arbor, MI  (7) 2006.11.06
Metro Beach, MI  (10) 2006.11.04
Pike's Peak  (11) 2006.07.07
Rocky Mountain : Lakes  (10) 2006.05.05
Rocky Mountain : Trail Ridge Road  (12) 2006.04.28
Estes Park : Mary’s Lake Getaway  (15) 2006.04.2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상희님은 참 많이도 다니셨어요~ 솔직히 많이 보시고 많이 드시고 하는게 부럽습니다.

    덧. 스팸트랙백들이 기승을 부리는 군요~ 저 처럼 업데잇 하세요~
      • OldBoy
      • 2006.07.10 00:40 신고
      하하하! 와니님. 상희님은 이미 업그레이드 하셨다구요! >.<)
      • isanghee
      • 2006.07.10 07:22 신고
      지금이 아니면 많이 못 다닐 것 같아서 조금 몰아다니긴 했었죠.
      올 가을부터는 꼼짝도 못하고 있어야할 듯합니다.
    • DG님: 앗! 벌써 업그레이드 하셨군요~

      상희님: 그래도 그렇게 다니시는 여유가 있어 보기 좋습니다.
    • 원서
    • 2006.07.09 18:29 신고
    와우. 멋지네요.
    야금야금 포스팅 하시는 기술이 대단하세요. ^^
      • isanghee
      • 2006.07.10 07:24 신고
      곧 미국에 오시겠네요? 아니면 벌써 오셨나요?
      평소에 쓸 내용이 별로 없어서 이리 되었지요.
      그런데 아직도 작년 여름 얘기꺼리가 아직도 남아있더라는..^^
    • pebble
    • 2006.07.09 23:40 신고
    하늘이 눈이 부시네요!
    올 여름에도 열심히 다니고 계신가요?
    정말이지 미국의 구석구석을 누비고 계시는듯~
    부럽습니다!!!
      • isanghee
      • 2006.07.10 07:26 신고
      아직은 아니구요. 월말쯤 출발예정입니다.
      이번에 돌아보면 정말 웬만한 곳은 다 돌아본 셈이 되겠네요.
  2. 회사 그만두고 캐나다로 오라는 후배의 뽐뿌에 기름을 부은격이라고 해야 할까요?
    비도 오는데.. 떠나고 싶네여....
    • 꽃순이
    • 2006.07.29 08:31 신고
    파아란 하늘을 보니 확실히 국내와는 다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
    참 시원해보이고 좋습니다. ㅎㅎㅎ
    잘 지내시지요? ^-^
    • OldBoy
    • 2006.08.16 00:13 신고
    공부를 핑계삼아 먹고 여행하고 놀러 가신게 분명하신것 같군요. 부러워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