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lfport, MS

2006.10.31 14:52 Travel/미국남부(South)
[2006년 3월 이야기입니다.]

솔직히 이런 곳이 있었는지도 몰랐죠. 플로리다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멋모르고 하룻밤 묵게 된 곳입니다. 흔히 태풍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즈 근처만 휩쓸고 지나간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뉴올리언즈 못지 않게 큰 피해를 당한 곳이 미시시피 주의 걸포트와 빌록시(Biloxi)였습니다. 두 곳 모두 멋진 백사장이 있는 해수욕장과 카지노 시설이 들어서 있던 곳이었죠. 호텔 직원이 말하길 루이지애나 뉴올리언즈는 언론에 많이 노출되어서 여러가지 지원을 많이 받았지만 미시시피쪽은 TV에 몇 번 나오지도 않아서 피해를 입었는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분개하더라구요. 그러면서 피해지역을 꼭 한번 가보라고 하더군요.

그야말로 폭격을 맞은 듯 하더군요. 20여층 짜리 호텔은 그야말로 뼈다귀만 앙상하게 남은 꼴이었고 음식점, 카지노, 펜션, 일반 주택 등등 흔적을 알아보기도 무척 힘들었습니다. 가끔 누군가가 임시로 만든 주소와 길 이름을 써 놓은 표지판을 보고 여기가 대충 어디쯤이겠거니 추측할 수 밖에요. 오기 전에는 이렇게까지 처참한 상황인지 전혀 상상도 못했기 때문에 내려서 기념사진이나 찍어야지 했었는데 실제로 와서 보니 차마 그럴 수는 없었습니다. 그냥 지나치면서 차 안에서 몇 장 찍었습니다.

태풍으로 집을 잃고 돌아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요? 안타까운 모습이었습니다.


▶▶▶사진 더 보기(More)...

신고

'Travel > 미국남부(Sou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플로리다 여행 (Road Trip Spring 2006)  (8) 2006.11.02
Gulfport, MS  (9) 2006.10.31
Interstate 10  (8) 2006.10.30
New Orleans : Jackson Square  (13) 2006.10.26
New Orleans : French Quarter  (11) 2006.10.25
Disney World : Magic Kingdom  (17) 2006.06.1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OldBoy
    • 2006.10.31 17:44 신고
    이런 장면들 보면 큰 피해 없는 사람들은 정말 크게 고마워 하며 살아야겠더군요.
    • 그렇지요. 가끔은 정말 하루하루 아무 사고 없이 살아가는게
      정말 기적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요? ^^
      • OldBoy
      • 2006.11.01 00:48 신고
      할아버지같은 말씀을... ㅎㅎㅎ
    • 하하하..
    • pebble
    • 2006.11.01 00:53 신고
    아... 정말 처참하네요...
    인간들이 제 아무리 잘났다고 해봐야... 자연 앞에선 이렇게 허망하게 무너지는 군요.
    흠...
    여기에 살던 많은 사람들은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런지... ㅡ.ㅡ
    • 자연 앞에서는 좀 겸손해져야겠지요.
      물론 자연을 극복한 사례도 수없이 많기는 합니다.^^
  1. 저런! 걸포트, 빌록시도 뉴올리언즈나 별반 다를게 없어 보입니다.
    전폭적인 지원이 절실할텐데 안타깝습니다.
    회사에서 카트리나2006라는 제목으로 편집을 한 적이 있는데 정말 자연의 힘 앞에선 인간이 할 수 있는게 없었다라는 표현이 맞더군요.
    • SF도 지진이 늘 걱정이라고 하던걸요.
      이곳은 토네이도 때문에..^^
    • 100년마다 찾아오는 지진때문에 말들이 많았습니다.
      올 해로 SF 대지진 100주년을 맞은 만큼 아직 해가 바뀌려면 2달남짓 남아서 맘을 놓을순 없는거죠~
      혹 내년에 찾아올지도..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