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ago에서 유람선 타기 : Lake Michig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카고는 워낙 유람선 관광으로 유명한 곳이라 종류도 상당히 많습니다. 제가 선택한 Wendella Boats의 시카고 강과 미시건 호수를 같이 보여주는 90분짜리 유람선(요금 $23)을 타기 위해서는 미시건 애버뉴를 따라서 미시건 다리쪽으로 가야합니다. 링글리 빌딩 바로 아래 강변에서 유람선이 출발합니다. 앞쪽에 앉아 있는 다른 관광객의 표정이 참 다정해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람선은 먼저 미시건 호수쪽으로 나갑니다. 호수 면적이 대한민국(남한)의 58% 정도 됩니다. 호수라기보다는 바다죠. 시카고강에서 미시건 호수로 나가려면 도크(dock)를 지나가야 합니다. 원래, 시카고강물이 강 크기에 비해 부족했기 때문에 인공적으로 도크를 만들어 강물이 호수로 들어가는 것을 막음과 동시에 강물이 강 상류쪽으로 역류하게 준설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수로 들어서자마자 북쪽을 바라보면 볼 수 있는 빌딩이 더듬이가 달린 John Hancock Center입니다. 시카고 빌딩 No.3죠. 왼쪽에 크게 보이는 올록볼록한 빌딩은 Lake Point Tower인데 한때 이곳에 오프라 윈프리가 1개층 전체를 세 내어 살았었다고 합니다.
회전관람차와 커다란 배들이 정박해 있는 곳이 Navy Pier입니다. 요즘은 샌프란시스코의 Pier 39처럼 작은 놀이동산과 레스토랑 및 각종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가 많이 있는 곳이죠. 무료 셔틀버스가 다운타운쪽으로 여러 편 운행되고 있어서 편리하게 올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출발하는 여러 종류의 유람선을 타 보는 것도 좋아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vy Pier의 가장 바깥쪽 건물과 북쪽 강변 모습입니다.  No.3 존행콕 빌딩 바로 왼쪽에 서 있는 빌딩이 No.8 Water Tower Place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수놀이는 계속 됩니다. 가운데 각목같이 생겨서 우뚝 솟은 빌딩이 No.2 Aon Center. 바로 왼쪽 예쁘게 깎인 연필같이 생긴 No.5 Two Prudential Plaza. 그 왼쪽에 기다란 안테나 있는 건물이 Prudential Building입니다. Aon 빌딩 오른 편에 멀리 보이는 공사중인 빌딩이 아마 2008년에 No.2가 될 Trump 호텔과 타워빌딩인 것 같습니다. 유람선 카달로그용 사진을 찍으려고 했는데 한 여인의 배신으로 실패하고 말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선을 다해 찍은 Skyscraper of Chicago입니다. 왼쪽에 다보탑처럼 층층이 올라간 빌딩이 바로 No.1 Sears Tower입니다. 미국에서 제일 높은 빌딩으로 442.3m(안테나 높이 제외)입니다.

호수쪽 관광은 약 50여분 정도 걸립니다. 사진으로만 가끔 보았던 시카고의 마천루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강변에 길게 늘어선 파란 숲이 인상적이었죠. 전체적인 모습을 보기에는 좋지만 강변에서 제법 멀리 떨어져서 관람하기 때문에 세세한 모습을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호수 안쪽으로 들어와서 처음 15분 정도는 설명도 듣고 사진도 찍으면서 재미있게 보냈지만 그 이후부터는 세찬 강바람에 귀가 윙윙거리고 가이드의 설명도 잘 안 들리고 강한 햇빛 때문에 생각보다 체력이 많이 떨어지더군요.

다음 글에서는 시카고강 안쪽을 살펴보겠습니다.

'Travel > 미국중부(Mid We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dieval Fair of Norman 2007  (20) 2007/04/06
Chicago에서 유람선 타기 : Chicago River  (16) 2007/02/28
Chicago에서 유람선 타기 : Lake Michigan  (15) 2007/02/21
Art Institute of Chicago  (16) 2007/01/22
Chicago : Millennium Park  (9) 2007/01/14
Dealey Plaza  (3) 2006/12/27

Tags : , , , , , , , 미국>시카고

Trackbacks Leave a Trackback / Comments 15

  • 원서 2007/02/21 21:55

    저랑 똑같은거 타셨어요!!

    • isanghee 2007/02/22 03:35

      제 미국여행기는 아마도 원서님 따라잡기가 아닐까요? ^^

  • Favicon of http://inuit.co.kr/tt BlogIcon inuit 2007/02/22 22:59

    와 멋집니다. 전 Lake Michigan을 한겨울에 갔었는데, 황량한 느낌만 받고 왔었거든요. 담수라서 파도가 얼어있는 상황이었지요.
    이렇게 멋진 호수였다니.. 다시 가보고 싶군요. .

    • isanghee 2007/02/22 23:12

      8월 중순이었는데 이미 선선했으니까
      시카고의 겨울은 어떨지 금방 상상이 되더군요.
      꼭 해보고 싶었던 유람선 관광이라 더 좋았습니다..^^

  • Favicon of http://www.tiroo.net BlogIcon 테리 2007/02/22 23:54

    유람선 타고 처음에는 유심히 보다가 나중에는 설명을 한쪽 귀로 흘리며 혼자 봤던 기억이 나요. 잘 읽었습니다. 저도 8월 중순에 갔었는데 시원하고 좋더라구요

    • isanghee 2007/02/23 01:28

      그렇죠? 저도 처음에는 돈이 아까워서라도 열심히 들었는데
      나중에는 건물 올려다 보느라 목도 아프고 지쳐서 건성으로 들었습니다.

  • pebble 2007/02/23 15:02

    멋지네요...
    유람선은 언제나 재미있지요.
    사진을 보니 야경도 멋질것 같네요...
    밤에도 유람선 다니겠지요?

    • isanghee 2007/02/23 16:03

      밤 유람선도 당연히 있겠죠.
      여유가 있었다면 크루즈 디너도 한번 먹었을텐데요...^^

  •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7/02/24 13:20

    와우 시카고 가보고 싶군요.
    이곳 뉴욕도 오셨었나요~? ^^

    • isanghee 2007/02/24 14:17

      와니님처럼 뉴요커는 아니지만 자주 갔었답니다.
      가장 좋아하는 곳이 뉴욕이라서요..^^

  • Favicon of http://rainyvale.puppynbunny.com BlogIcon rainyvale 2007/02/26 04:41

    예전에 독립기념일 불꽃놀이할 때 유람선을 탔었는데요, 참 좋았답니다. 미시간 호수가 여기저기 저 멀리서 조그만 불꽃놀이를 많이들 하더군요. 시카고의 메인 불꽃놀이는 예정시간을 한참 넘겨서 시작하는 바람에 배도 더 오래타면서 그 조그만 불꽃놀이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는 흐뭇한 기억이 있습니다.

    • isanghee 2007/02/26 08:18

      반갑습니다. rainyvale님.좋은 기억을 가지고 계시네요.
      기회가 되면 저도 패트릭 데이나 독립기념일때 한번 가보고 싶군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laurel35 BlogIcon laurel 2007/02/28 00:20

    아 올해 안에 꼭 시카고에 가고 싶은데
    비자 갱신의 난관이 만만치 않습니다 ^^;

    그나저나 트래픽 초과땜에 여기에 들어올 수가..흑흑 ㅠㅠ

    • isanghee 2007/02/28 00:50

      요즘은 관광비자는 쉽게 주던데요?

      왜 트래픽 초과가 났는지 아직 모르겠습니다.
      누가 긁어간 것도 아닌데 말이죠. 1년에 한번씩은 초과에 걸리는 듯.

  • 권함 2010/06/15 20:08

    2009년 8월에 웬델라 유람선을 탔는데...그때 시카고 강이 역류 어쩌고 하는 설명을 들은 게 기억나서 찾다가 들렀어요. ^^

    저 Sears Tower가 그 무렵에 이름이 바뀌어서 지금은 Willis Tower죠.

    90분 코스를 타셨군요. 저는 60분이라 아쉬웠는데...

    좋은 포스팅 잘 공감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