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있게 본 시카고의 빌딩들

2007.05.21 15:59 Travel/미국중부(Mid We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 야경이 가장 멋진 곳을 따질 때 늘 언급되는 곳 중에 하나죠. 저와 M은 존 행콕 센터 전망대 아래 95층에 위치한 레스토랑 겸 라운지인 시그너쳐 룸 (Signature Room)에 갔습니다. 전망대 입장료가 $10 정도인데 그냥 그 돈으로 라운지에서 가볍게 차 한잔 했습니다. 일단 좋은 자리에 앉아서 우아하게 야경을 즐기시려면 기본적으로 30분 정도는 기다려야 합니다. 물론 미시건 호수쪽이 보이는 곳은 쉽게 앉을 수 있지만 야경의 질이 비교가 안됩니다. 저희는 일단 호수쪽에 앉았다가 남쪽 야경이 보이는 쪽으로 사진이라도 좀 찍으려고 갔는데 사람도 너무 많고 분위기가 사진 찍기 무척 어색해서 결국 못 찍었습니다. 여자 화장실에서 보는 야경도 일품이니까 일행 중에 여인이 있으면 야경찍기에 도전해 보셔도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글리 빌딩 (Wrigley Buiding)
은 쥬시 푸르트와 스피어 민트 같은 츄잉 껌으로 유명한 회사인 리글리의 본사 건물입니다. 리글리는 창업자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원래 리글리는 비누 세일즈맨이었는데 비누를 사는 고객들에게 베이킹 파우더를 공짜로 끼워줬는데 비누보다 오히려 베이킹 파우더가 유명해져서 아예 베이킹 파우더 세일즈맨으로 전환했다는군요. 베이킹 파우더를 팔 때도 예전에 했던 것처럼 껌을 공짜로 끼워줬는데 결국 이 껌이 대박을 치면서 아예 껌 회사를 차려서 오늘에 이르게 된 것이랍니다. 이 빌딩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중간에 구름다리로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낮 보다는 밤에 더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글리 빌딩 옆(사진 가운데)에 시카고 트리뷴지의 본사인 트리뷴 타워 (Tribune Tower)가 있습니다. 1922년 국제 아름다운 빌딩 디자인 공모전에서 우승한 작품입니다. 사진 오른 쪽에 까만 에퀴터블 빌딩이 있습니다. 트리뷴 타워에서 Equitable 회사에 땅을 판매할 때 트리뷴 타워보다 높은 빌딩을 만들어서는 안된다는 조건을 붙였다고 합니다. 실제로 낮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명 옥수수 빌딩이라고 불리우는 마리나 씨티 (Marina City)는 60층짜리 쌍동이 빌딩입니다. 19층까지는 주차장이고 21층부터 주거지입니다. 특이한 모양과 더불어 자동차가 마리나 씨티 주차장에서 시카고 강으로 떨어지는 장면은 여러 영화나 광고에 지금도 자주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한국사람들에게는 시카고에서 가장 유명한 빌딩이 씨어스 타워 (Sears Tower)겠지요? 미국에서 가장 큰 빌딩이죠. 전 세계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들지요. 그냥 유람선 타면서 빌딩 사이로만 봤는데 배 위에서 올려다 볼 때 목이 아플만큼 무척 높더라구요.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OldBoy
    • 2007.05.22 03:37 신고
    첫번째 사진은 마치 영화속 한장면처럼 멋집니다.
    마천루들에 머리가 어지러울 지경이로군요!
      • isanghee
      • 2007.05.22 04:01 신고
      M의 작품(?)이죠. 화장실의 야경.
      실제로 야경을 보면 굉장히 화려하답니다..^^
      • OldBoy
      • 2007.05.23 20:47 신고
      이런 말씀 드리기는 좀 그렇지만... 상희님의 멋진 파트너이신 M님 이야기를 들을때면 심은하씨가 주연했던 드라마'M'이 자꾸 떠올라서 으시시 하답니다. --; ====333
      • isanghee
      • 2007.05.24 13:25 신고
      M이 당시에는 좀 으스스했었죠.
      그래도 우리나라 최초의 메디칼 스릴러였으니까요..^^
  1. 시카고에는 친한 친구 동생이 살고 있어서 얘기를 나눠 봤는데, 저는 뭣도 모르면서 'SF에 비해서 시카고는 볼 거리가 적지 않아?'라는 식으로 말했거든요...일단 야경은 시카고가 압승이네요 ^_^;;
      • isanghee
      • 2007.05.22 10:47 신고
      뭐 그렇게까지야..
      저도 SF>>>Chicago에 한 표..^^
  2. 아 그립네요..작년 이때쯤에 갔던것 같은데,,겨울은 좀 춥고 여름 직전이 날씨도 좋고 좋았던 것 같군요..아쉽게도 첫번째 사진같은 장면은 보지 못했네요...덕분에 잘 봤습니다. 고맙습니다.
      • isanghee
      • 2007.05.22 12:16 신고
      저도 저 사진의 장면을 직접 본 것은 아닙니다. 와이프가 찍어온 것이죠. 작년 8월 10일경에 시카고에 있었는데 서늘한 날씨가 아주 쾌적했었죠..^^
    • pebble
    • 2007.05.22 11:20 신고
    와... 정말 멋지네요.
    건물 하나 하나가 나름의 멋이 있어서 좋군요.
    싱가폴도 도시 외관에 무지 신경쓰는 나라라서 예쁜 건물이 제법 있기는 하지만.. 어쩐지 스케일이 다른 듯 느껴지네요.
    우리나라도 그냥 멋없이 네모 반듯하게 쭉~ 올라가는 건물들 말고 이렇게 예쁜 건물들이 많이 지어지면 좋겠어요. ^^
      • isanghee
      • 2007.05.22 12:18 신고
      나름의 멋이 있는 건물이 너무 많아서 금방 질리더라구요.
      요즘은 한국에도 새로 짓는 것들은 다 예쁘더라구요..^^
  3. 시카고, SF 둘 다 근처에서 몇년씩 살았는데요,
    저 같으면, 여름엔 시카고 압승, 겨울엔 SF압승입니다. ^^
    여름의 시카고는 항상 너무나도 좋고 행복했던 기억이...
      • isanghee
      • 2007.05.22 12:19 신고
      맞습니다. 공감합니다.
      SF의 여름은 저에게는 너무 추웠더랬죠..^^
  4. 근데 제가 쓴 댓글에는 아이디가 안 보이네요. 버그인가요?
      • isanghee
      • 2007.05.22 12:33 신고
      컴맹이라 잘 모르지만 아마 국기표시 플럭인을 사용할 때 IP를 인식하지 못하면 덩달아 이름도 인식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현상이 두어분에게 일어나더라구요. 죄송합니다.

      그래도 Rainyvale님이신거 다 알고 있습니다..^^
  5. 사진과 글 잘 보고 가요
    개인적으로 시카고라는 도시가 너무 마음에 들었기에 반가운 마음에 봤답니다
      • isanghee
      • 2007.05.23 12:07 신고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와는 분명히 다른 매력이 있는 곳이죠.
      기회가 되면 한번 살아보고 싶은 곳 중 하나입니다..^^
  6. 저도 시카고갔을때 여기서 야경을 봤더랬지요. 다른 유명한 전망대들에 비해 월등히 싼 가격을 자랑하고 야경의 질도 굉장히 좋았던 걸로 기억됩니다. 시카고는 저한테도 참 좋은 이미지였죠. 뉴잉글랜드 지방 폭설로 인해 비행기가 취소되어서 이틀 더 머물렀던 곳이기도 하구요. :)
      • isanghee
      • 2007.05.24 13:29 신고
      보스턴에도 야경이 꽤 이쁜걸요. 특히 하얏트 케임브리지 꼭대기 회전전망대 Spinnaker(Zephyr로 바뀐 듯)에서 봤던 찰스강 야경은 일품이었죠.
    • 음.. 보스턴에 살고 있지만 프루덴셜 센터 말고 또 야경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다는 생각을 하질 못했었네요. 찰스강 야경은 정말 아름답죠. 그리고 슬럼가 중 하나인 East Boston에서 바라보는 보스턴 다운타운도 꽤나 멋지답니다. 하얏트 케임브리지를 도전해봐야겠네요. :)
  7. 흑흑 멋진 사진들. 살아생전 가볼 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ㅠ
      • isanghee
      • 2007.05.26 03:21 신고
      당연히 가실 수 있겠죠. 시카고는 꼭 여름에...^^
  8. 상희님~~~오랜만입니다.
    휴~~~요즘 새로운일을 준비하느라 블로그에 들리지도 못 하고...그동안 잘 지내시고 계시죠? 자주 놀러올께요 ^^
    그럼...건강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 isanghee
      • 2007.05.28 06:12 신고
      새 블로그 RSS 등록 완료했습니다..!!
    • Heather
    • 2007.05.31 21:31 신고
    분명 여자화장실 같았는데, 역시 여자분이 촬영하셨군요. 즐거웠던 시카고 여행의 추억이 떠올라 기분이 좋네요. 저도 시어스타워보단 존행콕센터가 더 맘에 들더군요. 다시 가보고 싶네요
      • isanghee
      • 2007.06.01 02:45 신고
      네. 제 눈으로 직접은 못 봤죠..^^
  9. 건물만으로도 흥미 있는 관광 자원이 되는군요.
    그 점에서는 홍콩 또한 만만치 않은 듯...^^;;
    언제나 느끼지만 사진이 정말 예술입니다.
    꼭 엽서 속에서나 볼 듯한 작품들인데요. ^^
      • isanghee
      • 2007.06.05 05:38 신고
      원래 건물 모양 때문에 관광지가 된 곳은 샌프란시스코와 싼타 페라고 하더군요. 원래 DSLR의 꿈을 잠깐 접었는데 요즘들어 다시 꿀까 생각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