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불출 부모 되기

2007.09.10 13:52 Journ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부모가 되고 아이를 기르게 되니까 얼마 지나지 않아서 부모님께서 "너도 어쩔 수 없이 제 자식자랑하는 불출(不出)이구나" 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좀 억울하긴 합니다. 당연히 대니얼에 관한 모든 일들은 저와 M에게는 첫 경험이지요. 젖 먹고 트림하는 모습을 직접 보니까 너무 신기해서 "애가 트림을 했어요"라고 오직 사실만을 이야기 해도 "벌써부터 자식자랑이냐?" 라는 대답을 듣는다는...

또 불출짓을 하게 되었네요. 우리 대니얼, 태어난 지 한달 반이 지났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체중이 늘었고 키도 많이 컸습니다. 요즘은 여기저기 두리번 거리면서 이것저것 쳐다보고, 목욕하는 것에 재미를 들였고, 컨디션만 괜찮다면 모빌 보는 것도 무척 좋아합니다. 바운서에서 잠도 잘 잡니다. 목도 어느 정도 가누기 시작했고 엄마,아빠와 눈을 자주 마주치고 그때마다 환한 미소를 보여줍니다. 예전의 진짜 아기모습은 많이 사라졌습니다.

불출이면 어떻습니까? 저는 너무나 사랑스런 대니얼의 아빠인걸요...^^

Lilypie 1st Birthday Ticker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 맨하탄의 버뮤다 삼각지대  (5) 2008.01.28
T&M 파트너 명함을 받았습니다.  (19) 2007.12.10
팔불출 부모 되기  (48) 2007.09.10
관광객에서 거주민으로...  (27) 2007.08.17
태터앤미디어의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14) 2007.08.13
Daniel Seop Lee  (56) 2007.07.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공감합니다.
    이쁜 대니얼만의 공간이군요. ^^
    곤하게 자는 모습이 참 이쁩니다.

    '섭아~ 건강하게 자라거라. ^^'
      • isanghee
      • 2007.09.10 22:24 신고
      아직도 정리가 덜 끝난 상태라는..
      얼른 제대로 꾸며줘야죠..^^
  3. 저는 그러다가 제 블로그가 육아 블로그로 성격이 바뀌더군요 ^_^
    (결국에는 성격별로 분리하게 됐구요,
    그러다가 현재의 디자인스피어도 만들어 졌다는 이야기 ^_^ )
      • isanghee
      • 2007.09.10 22:11 신고
      아. 그러고 보니 링크가 없었네요.
      사실 아이 블로그는 따로 있거든요. Funny4u님처럼요..^^
  4. 부럽습니다!!!!!!!!!!!
    모빌이 넘 이쁜데 그 밑에 있는 애기는 더더욱 이쁘네요
    그동안 많이 큰 것 같아요. 이목구비도 훨씬 또렷해졌고요.
    정말로 부럽습니다 ㅠ0ㅠ 저도 얼른 시집을!!!
      • isanghee
      • 2007.09.10 22:09 신고
      제가 봐도 애가 많이 큰 것 같습니다.
      부럽긴요? 날짜만 잡으시면 될 것을...^^
  5. 그럼요.. 팔불출이면 어떻습니까? 아니 팔불출이 안되면 그것도 이상한 겁니다.
    아가가 트림해요.. 이 한마디에도 사랑과 애틋함이 묻어 있는 걸 겁니다.
    그걸 어머님께서 느끼신 거구요..
    어머님 마음도 자랑스러우실 겁니다. 내 자식이 커서 이렇게 또 그 자식을 낳고..
    저도 자식을 키워보니, 저 어릴 때 이렇게 키우셨겠지 하고 깨닫는답니다.

    결혼을 하고 애를 낳아봐야 어른이 되는 것 맞다고 봅니다.

    예뻐요 ^^;; 의자에 묶어놓은 모빌은.. 센스..
      • isanghee
      • 2007.09.12 19:32 신고
      말씀 감사합니다. 아직 멀었습니다만 저도 곧 그런 것들을 깨닫게 되겠지요.
      원래 모빌은 아기침대에 묶어놔야 하는걸요..^^
  6. 대니얼이 많이 자랐군요~ 울 뮤렬도 많이 자랐어요~ ^^
    우리 뮤렬도 놀아주면 스마일눈을 띄우고, 침도 조금씩 흘리기 시작했다구요.
    크흐..저도 팔불출이군요~ ㅋㅋㅋ
    휴~~무엇보다 잠자는 시간이 길어져서 좋습니다~~
      • isanghee
      • 2007.09.12 19:33 신고
      wani님.
      대니얼도 곧 침 흘릴 것 같습니다.
      얼른 100일이 되어라.. 그러고 있다죠..^^
    • 다행이 그동안 업댓이 없으셨군요~
      저만 자주 안오는거 같아서 괜히 찔리더라구요.
      역시 쥬니어가 생기니 바쁘시죠? 이래저래 아가에게 할애하는 시간도 많아지고..
      대녈 예쁘게 키우세요~ 울 지호도 가끔 보러 와주시구요. ^^
      • isanghee
      • 2007.09.29 12:23 신고
      와니님 전 그래도 업데이트 열심히 했다구요.
      대니얼 블로그 따로 있거든요.^^ 링크참조!!
  7. 와... 너무 예뻐요.
    팔불출 되실 수 밖에 없으시겠군요. ㅎㅎ.

    손에 낀 장갑 같은 건 뭔가요? (아직 경험이 없다는... ^^)
      • isanghee
      • 2007.09.12 19:36 신고
      rainyvale님.
      이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손싸개랍니다. 아가들이 아직 제대로 자기 팔을 조절하지 못하거든요.
      그러다보면 자기 손톱으로 얼굴에 상처를 내는 경우가 많은데, 그걸 막아줍니다.
      저도 몰랐습니다..^^
  8. 팔불출이 되실 만큼 이쁜 아기인데요?
    축하드려요! :)
      • isanghee
      • 2007.09.17 08:55 신고
      감사합니다. 그래도 팔불출은 되지 말아야죠..^^
  9. 돌 지날때까지 지금보다 점점 더 예뻐지고 마음을 살살 녹입니다.
    지금은 장난 수준이지요.

    음.. 스포일러가 되었나요. ^^;

    대니얼 씩씩하게 잘 키우세요.
      • isanghee
      • 2007.09.17 08:58 신고
      스포일러라뇨? 덕담이죠.
      넵. 열심히 키우겠습니다..^^
  10. 와...대니얼 넘넘 사랑스러워요. ^^
    아이가 생기면 팔불출 되는 게 당연한 것 같아요. 저야 아직 경험이 없지만 조카만으로도 그렇게 팔불출이 되는 걸 보면 말입니다. 아이가 행동하는 거, 말하는 거, 그 모든 게 다 신기하고 이쁘고 그렇더라구요. ^^;;
      • isanghee
      • 2007.09.17 08:59 신고
      직접 겪어보니까 과연 그렇더라구요..^^
  11. 우연히 들렀는데.. 아가가 넘 예뻐서 댓글하나 남기고 갑니다^^
    저희 우담이랑 두달 정도 밖에 차이가 안나는데... 이렇게 보니 또 까마득한 옛일처럼 느껴지는군요 ㅎㅎ
    건강하게 잘 자라길 기원합니다^^
      • isanghee
      • 2007.09.18 21:48 신고
      감사합니다. 선배님이시군요. 잘 키우겠습니다..^^
  12. 늦게 소식을 접했네요. 득남 축하드립니다^^
    알고보면 저도 알아주는 팔불출인데요^^;;
      • isanghee
      • 2007.09.18 21:49 신고
      네. 주위에 팔불출이 많아서 외롭지 않습니다..^^
    • 푸무클
    • 2007.09.19 19:26 신고
    벌써 한달 반이나 되었군요..
    정말 시간 후딱후딱이네요.
    그새 포동포동 젖살도 제법 오르고..
    눈코입도 큼직큼직~하니.. 커서 한인물 하겠어요.^^

    요새 주변에 아가 낳은 분들이 많아서..
    블로그 마다 아가자랑이 넘쳐나요..^^ㅋ

    아가들 얘기 읽을때마다..
    울 아가는 언제 저만큼 크나....하고 부러운 생각만 가득..;;;
    - ㅠ -...
      • isanghee
      • 2007.09.19 20:58 신고
      일단 낳아보시라니깐요?
      그리고, 남의 애는 원래 빨리 커요.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다는 말을 이해하실 때가 옵니다..^^
  13. 귀엽군요 +_+_+
      • isanghee
      • 2007.09.27 02:30 신고
      감사합니다..^^
  14. 하~ 저도 팔불출 아빠가 되볼려고합니다. ㅎㅎ
    제 딸아이가 대니얼보다는 인생선배로군요 ㅋㅋ
    http://runuo.kr/yeeun
      • isanghee
      • 2007.09.29 12:17 신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배도 한참 선배시던걸요? ^^
    • ceti68
    • 2007.09.28 10:00 신고
    설마 흑백 모빌 건너 뛰고
    칼라 모빌로 바로 간 건 아니겠지요?

    원섭군.. 아주 잘생겼네요. ^^
      • isanghee
      • 2007.09.29 12:19 신고
      직접 만든 엄마표 흑백모빌이었다죠.
      잠깐 보고 바로 칼라로..
    • ceti68
    • 2007.09.28 10:03 신고
    아참..
    사진상이라 모빌의 높이가 어찌 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이거 아주아주 가까이에 해 줘야 해요.
    아가들 시력 안 좋아서
    높이 있음 못 봐요. =_=;;

    팔을 뻗으면 달듯 말듯.. ^^
      • isanghee
      • 2007.09.29 12:21 신고
      크립 조립 전 설정샷이었습니다.
      지금은 "팔을 뻗으면 달듯 말듯" 달아놨죠..^^
  15. 모빌을 보는 순간 아들 진우에게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었어요...
    너무 이쁘네요~~ ^^
    근데 아직 저 때는 컬러를 인식하지 못해 흑백이 더 좋다던데요~
    정신 없이 지내다 이제야 글을 봤습니다만 댓글 달고 넘어가고 싶은 글이라서...
      • isanghee
      • 2007.10.04 12:16 신고
      색깔도 색깔이지만 저 모빌이 빙글빙글 돌거든요.
      그 움직임을 보는 것을 좋아하더라구요.
      엄마가 만든 흑백모빌도 있습니다..^^
    • 2007.10.07 01:25
    비밀댓글입니다
      • isanghee
      • 2007.10.13 05:16 신고
      벌써 그 날이 지났네요.
      잘 치르시고 편히 쉬셨나 모르겠군요.
    • jenny
    • 2007.11.10 00:26 신고
    아기가 너무 이쁘네요. 남자아이라 그런지 씩씩하게 보입니다.
    모빌도 이쁘고.....
    행복하세요~
      • isanghee
      • 2007.11.13 14:01 신고
      덕담 감사합니다. 열심히 키우겠습니다..^^
    • Hyeong Ho Seong
    • 2007.11.19 01:59 신고
    상희야. 너무 늦게 축하하는거지만 아이의 탄생과 100일을 더불어 축하한다.
    근데 생각보다 더 듬직한 아빠같다.^^
    네가 사이트를 알려준 후 거의 2달뒤에 처음 와보는거 보면 나도 참 무심한 친구 같고.++ 실은 오늘에서야 겨우 생각났다. 나 이러다가 침해? 치매 걸리는거 아닌가? 흠.
      • isanghee
      • 2007.11.19 16:59 신고
      감사합니다. 생각보다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