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7. Sezz Medi & DELUXE

2007/10/17 13:55 Restaurant/New York_New Jersey
[1] Sezz Med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한 친구가 사는 곳이 컬럼비아 대학교 근처라 자연스럽게(?) 학교 근처 레스토랑에 자주 갔었습니다. 특히, 이전에 소개했던 Kitchenette, SAGA와 Sezz Medi 세 곳은 나란히 붙어 있습니다.

주문메뉴 :  Capricciosa 피자 ($13.00) + 해물 Risotto ($20)

제가 피자를 굉장히 즐겨먹기 때문에 "벽돌오븐피자"라는 말에 두말없이 주문했습니다. 피자 위에 모짜렐라 치즈, 토마토, 살라미, 버섯이 올라간 간단한 피자죠. 제대로 된 오븐에서 구워 낸 피자라서 그랬는지 최근에 먹었던 피자 중에 가장 맛있었습니다. 친구가 즐겨먹는 해물 리조또는 바다 냄새가 물씬 느껴질만큼 감칠 맛은 확실히 났지만 가격이 너무 비쌉니다. 한 $17만 되었어도 자신있게 추천했을텐데요.

홈페이지: http://www.sezzmedi.com


[2] DELUX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든든한 미국식 브런치를 먹으러 간 곳입니다. 갈 때마다 늘 사람이 북적이는 레스토랑이죠. 제 경우 미국식 브런치는 보통 맛 보다는 양으로 먹는 편이라 양이 많으면 좋게 평가하거든요. 제가 먹은 메뉴는 Three Eggs + 쏘세지 ($6.95)였고 달걀은 over-easy로 주문했습니다. 대부분의 고객이 대학생들이라 음식도 제법 많이 주는 느낌이고 레스토랑 분위기도 젊고 활기차서 보기 좋았습니다. 나중에 친지들 놀러오면 단체로 한번 가볼까 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홈페이지: http://www.deluxenyc.com

'Restaurant > New York_New Jers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9. Dim Sum Go Go  (6) 2007/12/04
168. L'Annam  (10) 2007/11/19
167. Sezz Medi & DELUXE  (12) 2007/10/17
166. SAGA  (12) 2007/08/28
165. Kitchenette  (19) 2007/08/19
155. Mercer Kitchen  (10) 2006/12/1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요새 팔불출 노릇 하시느라 바쁘신가 보다 했습니다. ^^

    뭔가 허전하다 했더니 M님의 별표가 빠져있네요.
    그거 정말 중요한 건데... ㅋㅋ
    • 크.. 역시 알아주시는군요. 감사합니다.
      M은 요즘 모유수유 중이라 외식을 거의 안 한답니다.
      그래서 별표도 없지요. 저도 허전하답니다..^^
    • 푸무클
    • 2007/10/19 08:10
    저 투박해보이는 피자..
    시중에서 파는 매끈하게 잘 생긴 피자들보다 훨씬 맛나 보이네요.

    잘 지내고 계시죠? ^^
      • isanghee
      • 2007/10/19 13:15
      저야 잘 있습니다.
      푸무클님이야말로 건강하게 지내시고 있겠죠? ^^
  2. 왜 중국에선 저런 맛있어 보이는 피자를 찾을 수가 없을까요? ^^;; 흐흐
      • isanghee
      • 2007/10/24 22:45
      출장가신 일은 잘 되고 있겠죠?
      잘 찾아보시면 있을겁니다. 호텔에 문의하시면 알려주시지 않을까요? ^^
    • pebble
    • 2007/10/29 09:33
    아... 오랫만에 보는 음식 포스팅입니다.
    어쩐지 반가운데요~ ^^
    아침부터 커다란 피자 사진을 보니 군침이 스르르... ㅋㅋ
    점심엔 피자라도 한조각 먹어볼까요?
      • isanghee
      • 2007/11/01 13:18
      저도 최근에 맛있는 피자를 먹은 적이 없어서 무척 땡기고 있습니다..^^
    • OldBoy
    • 2007/10/31 16:41
    저는 피자도 못먹게 되버린 모양입니다.
    얼마전 동생이 사온 피자가 남아 버리기 아까워서 2년여쯤만에 몇조각 입에 댔다가 뱃속이 난리 나서 고통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불과 몇년전에 혼자 라지사이즈의 피자 한판을 혼자 해치울만큼 좋아하던 메뉴였는데, 인간이 어찌 이리 간사한지... 혹시 피자의 재료에 문제가 있었던것일까요? 다른 가족들은 아무 이상없고 저만 그랬으니, 재료의 문제가 아니라 제 몸의 문제였나 봅니다. 그렇다고 성공적인 몸매가 된것도 아니고, 이제사 정상적인 몸으로 돌아간 정도의 수준일 뿐이네요. 하긴 아직 10년 채울려면 멀었으니, 그때까지는 가봐야겠죠? 웝섭군네 가족들도 좋은 재료로 된 음식들 먹고 건강했으면 합니다. 즐거운 식사하세요.
      • isanghee
      • 2007/11/01 13:21
      저는 예전보다 확실히 먹는 양이 줄었습니다.
      몸 상태가 좋으신게 확실합니다. 원래 단식을 해도
      단식 자체보다는 단식 이후 보식이 더 중요하니까요.
      올드보이님도 좋은 음식 맛있게 많이 드세요..^^
  3. 맛있어 보입니다. 그런데 가격은 너무 비싸군요.

    제 블로그에 답글을 달아 주신 분들(http://offree.net/entry/Greetings-Reply )을 순회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 isanghee
      • 2007/11/13 14:03
      네. 많이 비싸더라구요.
      도아님의 글을 늘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가족들 모두 건강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