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3. SHAKE SHAC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메뉴 : Shack Burger Double ($7.25) + French Fries ($2.75)

뉴욕에서 가장 성공했다고 평가받는 요리사, Danny Meyer가 2004년에 E 23 street 근처 메디슨 스퀘어 파크(메디슨 스퀘어 가든과 다름)에 오픈한 햄버거 집입니다. 보통 이곳에서 점심시간에 뭐 하나 얻어 먹으려면 최소한 15분 정도 줄을 서서 기다려야할만큼 상당히 유명한 곳이죠. 이 요리사가 소유한 레스토랑들을 살펴보면 묵직한 곳이 몇 군데 있죠. Union Square Cafe, Gramercy Tavern, Eleven Madison Park 등. 모두 가벼운 마음으로 쉽게 찾아줄 수 있는 곳들이 아닙니다.

"이상적인 고기와 빵의 비율을 느끼게 해주는 햄버거"라는 평가 때문에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습니다. Medium Well로 주문했는데 조금 많이 익혀진 듯. 알고 봤더니 아무 말 안하면 그냥 Medium으로 구워주더라구요. 치즈, 토마토, 그리고 Shack 소스가 들어갔습니다. 기본적인 햄버거 구성으로 간만에 직화고기의 화끈거림을 물씬 느낄 수 있었고 재료 하나하나의 신선도 역시 괜찮은 편. 다만, 더블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양이 부족한 느낌. (네. 저 햄버거 양으로 먹습니다.)

감자튀김도 돈 값은 하는 것 같던데, 워낙에 추운 공원에서 먹다보니 금방 식어버려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원래 이 곳은 추워서 겨울에는 장사 안 했던 곳이거든요. 이 집 햄버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겨우내 이 햄버거를 오랫동안 못 먹어서 우울증에 걸린다고 말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러다가 봄에 새롭게 오픈을 하면, 그날은 사람들이 줄을 길게 서서 기다리다가 오픈과 동시에 모두들 환호하고 즐거워 하는 것이 나름 전통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올해부터는 약간의 공사기간을 제외하고는 정초부터 문을 열었습니다. 하여 진정한 쉑쉑 매니아들이 많이 불평하기도 했죠. 길게 늘어선 줄과 설레임이 없는 쉑쉑은 쉑쉑이 아니라고...


▶▶▶ 절대미각 M 평가 : ★★★★

홈페이지: http://shakeshack.com/

'Restaurant > New York_New Jers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5. Baluchi's  (12) 2008/03/25
174. Luzzo's  (21) 2008/03/04
173. SHAKE SHACK  (21) 2008/02/17
172. Menchanko-Tei  (4) 2008/01/26
171. Lombardi's  (21) 2008/01/14
2008년 겨울 뉴욕 레스토랑 주간  (4) 2008/01/05

Tags : , , ,

Trackbacks 3 / Comments 21

  • OldBoy 2008/02/18 14:15

    읍! ㅠ_ㅜ)====333===3333==33

    • isanghee 2008/02/18 16:45

      별로 기름지진 않더라구요..!

  • 살찌는.. 플루토 2008/02/18 14:20

    저는 주인장옆에서 감자 튀김을 주워먹어봤습니다. 남은 햄버거도요. 별다섯을 주고싶습니다.그런데, 아쉬게도 두번째 먹을땐 왠지... 처음 놀랍도록 맛있었던 그 맛이 잘 나지가 않더군요. 이상할리 만큼 빨리 질려버리는 듯한...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아마 첨엔 조금 맛보았기 때문이고? 두번째는 엄청난 저 버거를 다먹고, 감자튀김 까지 먹어서인가봅니다. 정말 양이 많더군요. 주인장 옆에 있음 살만 찔거 같은...불안한..예감.?!^^

    • isanghee 2008/02/18 16:47

      솔직히 양은 뉴욕버거컴퍼니 햄버거가 많지 않았던가?
      애정을 가지고 드셔야 많이 드실 수 있다오..^^

  • inuit 2008/02/18 21:42

    으아.. 정말 먹고 싶습니다. ^^
    제대로된 버거군요. 저 안에 든게 스테이크인가요, 아님 그냥 패티인가요.

    • isanghee 2008/02/20 00:29

      그냥 패티입니다. 직화버거의 맛이 꽤 괜찮더라구요...^^

  • Favicon of http://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02/19 03:11

    저도 곧 갑니다!

    • isanghee 2008/02/20 00:31

      네. 이쪽에 좀 유명한 햄버거집이 몇 군데 더 있으니까 하루 날 잡아 오셔도 될 듯합니다.

  • Favicon of http://ilmol.com BlogIcon 일모리 2008/02/20 00:54

    와우.... 제대로군요. 오늘 점심은 그럼 약간 비슷무리한 Five Guys 로 가서...

    • isanghee 2008/02/20 16:14

      간만에 햄버거 점심도 괜찮죠? ^^

  • OldBoy 2008/02/21 09:15

    내 더위 사가세요~ 훠이~ 훠이~

    • isanghee 2008/02/22 15:34

      감사합니다. 챙겨주시는 분은 올드보이님 밖에 안 계시군요.^^

  • Favicon of http://saadiq.cafe24.com BlogIcon saadiq 2008/02/22 13:34

    우와, 굉장히 맛있어보이네요. 치즈녹아있는게 아주 바들바들 떨게 만듭니다ㅋㅋ : )

    예전에 다른 블로그에 냉면집 옥호에 관한 댓글 남기신 거 보고 따라와서 종종 구경하기 시작했는데 요즘에 포스팅이 많아지신 것 같아서 서울에서도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아드님도 튼튼하게 무럭무럭 자라시길 바랍니다.

    • isanghee 2008/02/22 15:45

      감사합니다. 낯익은 ID네요.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abuorm.egloos.com BlogIcon 티라미수 2008/02/24 22:57

    어우...두툼한 패티에 치즈, 탱탱해보이는 빵...
    외관만으로도 감탄이 막 나올려구 합니다. +_+
    오늘 저녁 집에 오는 길에 하두 배고파서 KFC에 들러
    햄버거 하나 시켜 먹었는데 정말 너무너무 맛이 없었거든요.
    그거 생각하다 저걸 보니...괜시리 부러워져서 눈물이 다 나오려구 하네요. ㅋㅋ

    • isanghee 2008/02/25 02:20

      뉴욕이 서울보다 다양한 음식이 많은 건 사실이지만 더 맛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별로 부러워하실 일이 아닌 듯...^^
      KFC 징거버거 매니아였는데.. 아쉽네요.

  • Favicon of http://wani.macple.com/wani_tt_s3 BlogIcon wani 2008/02/28 16:07

    와~ 그냥 보기만해도 군침이..
    다 못먹을것 같은데요~

    • isanghee 2008/02/29 12:23

      설마요? 생각보다 양 적습니다..^^

    • wani 2008/02/29 18:40

      보기엔 상당히 커 보입니다.

  • 2008/06/08 19:16

    비밀댓글입니다

    • isanghee 2008/06/09 12:11

      고쳤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