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8. Arthur's Tavern

2008.06.04 12:41 Restaurant/New York_New Jers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하게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제가 어렸을 적에 처음했던 "칼질"은 바로 경주호텔전문학교에서 먹었던 함박스테이크였습니다. 1979년 쯤에 물경 3,000원을 주고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마 짜장면 한 그릇 값이 300원 정도였을 듯) 하기사 요즘같이 패밀리 레스토랑이 난무하는 시대에 "칼질하러 간다"는 표현의 묘미는 거의 없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지요. 그래도 스테이크는 보통 사람들에게는 여전히 싼 음식은 아니지요.

주문메뉴: Arthur’s Junior Sirloin 12 oz. ($15.95)

스테이크의 지존이라 할 수 있는 Peter Luger는 비싸더라도 너무 맛있으니까 논외로 하고, 뉴욕의 스테이크 하우스 몇 군데를 가 봤습니다만, 맛을 논하기 이전에 일단 값이 너무 비쌉니다. 대충 먹어도 최소한 40불은 있어야 하죠. 그래도 가끔 칼질은 하고 싶을 때 가는 곳이 바로 뉴욕에서 강 하나를 건너 가는 Arthur's Tavern입니다. 원래 이 집의 대표메뉴는 24온스 (680 그램)짜리 스테이크인데, 맛보다는 양으로 너무 승부하기 때문에 상당한 Meat Lover인 저도 한참 먹다보면 좀 질리더군요. 그래서 12온스 (340 그램) 스테이크를 주문했습니다.

미디엄으로 시켰는데도 색깔은 거의 웰 던 수준이라 퍽퍽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걱정했던 것보다는 잘 구워져 나왔습니다. 보통 매쉬드 포테이토나 통째로 구운 감자가 곁들여 지는데, 이곳은 특이하게도 마치 피쉬 앤 칩에 나오는 것 같은 감자가 나오더라구요. 유명한 감자라고 메뉴판에 써 있어서 그랬을까요? 제법 신선하게 조리되었고 나름 괜찮더라구요. 반찬(?)으로 나온 피클도 그 정도면 훌륭한 편이었구요.

저에게는 양도 적당하고 가격도 음료수, 세금, 팁 포함 20불 조금 넘는 정도라서 가격대비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옷 차려입고 가서 양 적고 보들보들한 고기에 독특한 소스 뿌려주는 스테이크와 이름도 길디 긴 와인을 함께 즐기시는 분들은 절대로 가시면 안되구요. 저처럼 청바지에 면티 입고 가서 고기는 역시 씹는 맛이야, A1 소스 듬뿍 찍어 질겅질겅 먹으면서 콜라 무제한 리필해서 함포고복을 원하시는 분들께 어울릴만한 곳입니다.


▶▶▶ isanghee 평가 : ★★★★

237 Washington St.
Hoboken, NJ 07030

홈페이지: http://www.arthurstavern.com

'Restaurant > New York_New Jers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1. Pub 199  (16) 2008.08.15
2008년 여름 뉴욕 레스토랑 주간  (2) 2008.06.27
178. Arthur's Tavern  (13) 2008.06.04
177. Benihana  (19) 2008.04.21
176. California Pizza Kitchen (CPK)  (15) 2008.03.28
175. Baluchi's  (12) 2008.03.2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늘은 M님의 평가가 아닌 isanghee 님의 평가로군요. ^^
    스테이크란ㄱㅔ ... 어렸을적엔 선망에 대상이었었는데 ^^
      • isanghee
      • 2008.06.04 22:35 신고
      저도 가끔은 평가자로 나섭니다...^^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끔은 땡기는 음식이죠.
  2. 저도 작년 레이버데이 즈음에 첨 가보았는데 만족스러웠어요^^ 동네도 좋고 사이드로 나오는 감자도 무척 좋아하는데다 에피타이저 도톰함 갈릭브레드도 꽤나 맛있더라구요 :) 강을 건너야 한다는게 쫌 걸리지만요~ (저는 Peter Luger가 집에서 훨씬 더 가깝구요, 그래서 자주 갔는데 그닥 맛있는줄은 모르겠어요)
      • isanghee
      • 2008.06.04 22:37 신고
      가볍게(?) 먹기에는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피터루거를 자주 가셨다니... 부럽습니다..^^
  3. 스테이크라...
    요즘은 좀 자제하는 편이지만, 대단히 좋아하는 음식인데..
    얼마 전 미국 출장 때는 하루 두끼를 스테이크로 때워, 행복했다는...
    사진이 더욱 먹음직스럽게 보이네요. 캬~
      • isanghee
      • 2008.06.06 00:56 신고
      저도 아마 제약조건이 없다면 굉장히 많이 먹을 음식 중 하나입니다.
      한번 도전해봐야겠네요. 하루에 두끼 스떼끼 먹어주기..!
  4. 헉 배,배고프당..ㅠㅠ
    근데 정말 사진으로는 진짜 너무 익혀서 질길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신기하네요.

    전 왜이렇게 강하나 건너기가 힘든지..뉴저지라는 이름을 들으면 너무 멀게만 느껴져요..

    피터루거...여기서도 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정말 함 가봐야할 듯..+_+
      • isanghee
      • 2008.06.06 00:59 신고
      네. 처음엔 주문 잘못한 줄 알았으니까요..
      피터루거는 Must-Go입니다. 좀 많이 비싸긴 하지만요.
      저는 태어나서 그 식당처럼 혼자 밥 먹으러 온 사람 많은 곳 처음 봤습니다.
      홀로 먹는 스테이크 맛은 어떨런지...^^
  5. 오랜만에 포스팅하셨네요~
    서양 음식보단 당연히 한국 음식을 선호하는 저지만, 간만에 스테이크를 보니까 땡기네요. :)
    한국의 우울한 현실때문에 그런지 미국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이 자주 들어요. 오랜만에 상희님 포스팅을 보니 그래서 그런지 더 반갑네요. :)
      • isanghee
      • 2008.06.06 01:40 신고
      가끔 먹으면 맛나는 음식이죠.
      한번 놀러오세요..^^
    • OldBoy
    • 2008.06.06 02:29 신고
    좀 탄거 같은데, 점수를 후하게 주셨네요? 그렇게 맛있던가요?
    저도 소고기 좀 맘 놓고 먹고 싶네요. 워낙에 자주 즐기는 메뉴가 될 수 없는 스테이크라서...
      • isanghee
      • 2008.06.06 04:47 신고
      "가격대비"라는 조건이 붙어서 그렇습니다.
      저도 자주 맘 놓고 먹었으면 좋겠네요..^^
    • isanghee
    • 2008.06.12 01:14 신고
    반갑습니다.
    한동안 업데이트가 뜸했는데 앞으로는 열심히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