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가 익어가는 뉴욕의 가을

보통 뉴욕하면 고층빌딩에 바쁜 대도시의 모습이 먼저 떠 오르지만, 뉴욕시티만 살짝 벗어나면 영락없는 시골풍경이 펼쳐집니다. 아직은 단풍 나들이는 조금 이르고,  9월과 10월에 도시 생활에 찌든 뉴요커들에게도 행복한 가을 나들이... 날씨 좋은 주말 아침, 저희 가족도 떠났습니다. 맨하탄에서 북쪽으로 한 시간쯤 달리다보니 여기저기 과수원 표지판이 보이네요. "PICK YOUR 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과일이 사과입니다. 그래서인지 사과따기는 가을에 할 수 있는 가장 일반적인 야외활동중 하나랍니다. 연인끼리 친구끼리 가족끼리 피크닉 겸 나오는 경우가 많았는데, 특히 아이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사과따기는 어린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연중행사처럼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가을 나들이 코스이기도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년내내 다른 종류의 사과가 수확되는 미국이지만, 역시 가을에 딸 수 있는 사과 종류가 가장 다양합니다. 이 농장에서 지금 딸 수 있는 사과 종류만 10가지가 되더라구요. 종류별로 사과 색깔도 참 다양하네요. 사과 나무를 올려다보니 "사과가 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렸다" 라는 표현이 딱 맞는 모습입니다. 한국 과수원에서 주로 봤던, 사과를 하나씩 봉지로 싸 둔 모습이 익숙해서 그런지 탐스럽게 익은 사과가 한 가지에 이렇게 많이 매달린 모습은 좀 낯설게 느껴지더군요. 그래도 큼직큼직하고 빛깔 곱게 잘 익은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마다 가족마다 사과 따기 노하우가 있나봅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인종별로 사과따는 모습도 퍽이나 다르더라구요.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도 제각각이구요. 손으로 따는 모습이 젤 흔했고, 가위나 칼을 준비해 온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특히 높은 곳에 있는 사과를 딸 때, 보통 아이들은 나무를 타고 올라가기도 하고, 특별한 도구들을 이용하는 모습도 많았습니다. 저렇게 장대끝에 포크 + 바구니 역할을 하는 도구는 처음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문적(?)으로 과일피킹을 한 사람들의 결과물입니다. 처음에는 망 때문에 양파로 착각했었죠. 곧 다가올 할로윈을 대비해서 커다란 호박도 많이 따 왔고, 이미 끝물에 들어섰지만 여전히 빛깔 곱고 싱싱한 포도를 따 온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사과가 커다란 망 한 자루에 $20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 가족도 사과따기에 나섰습니다. Fuji 사과는 평소 워낙 많이 먹는 사과라서 이번엔 새로운 종류에 도전해 보기로 했지요. 요즘 제일 맛있는 사과가 골든 딜리셔스와 조나골드라는데, 좀더 사과다운 붉은 빛이 예쁜 조나골드를 땄습니다. 따자마자 옷에다 쓱쓱, 먼지만 털어내고 얼른 한 입 베어 물었습니다. 카... 맛있네요. 새콤달콤한 싱그러움이 입안 한 가득입니다. 슬쩍 보기에는 강한 햇빛에 따뜻하게 달궈졌을텐데 어찌 그리 시원하게 느껴지던지요. 이게 바로 직접 사과를 따 먹는 맛이겠지요? 역시 과일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제철과일을 먹는 것이라는 진실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줬습니다. 

난생 처음으로 과수원을 구경한 한살박이 아들내미, 그리고 아내와 함께 오랜만에 깨끗한 공기와 끝이 보이지 않는 파아란 하늘 아래에서 맛있게 익어가는 가을정취를 느꼈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s : , , ,

Trackbacks Leave a Trackback / Comments 18

  • james kim 2008/11/04 00:13

    감사합니다

    저도 뉴저지 포트리에 삽니다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4 13:04

      음.. 저도 포트리의 남서쪽에 붙어 있는 도시에 살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8/11/04 09:17

    마음이 넉넉해지는 풍경이로군요. :)
    사과에도 영어가~!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4 13:03

      파랗고 높다란 하늘이 아주 멋드러졌었죠.
      다른 사진도 올려야겠네요..^^

  • Favicon of http://nystory.net BlogIcon Zefyr 2008/11/04 09:59

    안녕하세요:-)
    와우 저도 언젠가 저런 여유를 느껴보고 싶습니다 ㅠ.ㅠ
    사과가 아주 탐스럽게 보이네요.

    자주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그래서 친해지면 난중에 벙개라도 ^^;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4 12:39

      애가 생기니까 안 갈 수 없더라구요.
      반나절만 시간 내시면 된답니다..^^
      넵. 친하게 지내요..!

  • Favicon of http://applehome.tistory.com BlogIcon Annika 2008/11/05 14:01

    사과 보기만 해도 입안 가득 침이 고이네요^^
    날씨도 좋아보이고, 너무 즐거우셨겠어요~
    애플피킹은 역시 가족들하고 가는게 제일 재밌는것 같네요 :)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6 13:58

      네. 가장 중요한게 날씨지요.
      여러 가족이 가면 더 재미있습니다..^^

  • Favicon of http://kooljaek.egloos.com BlogIcon 쿨짹 2008/11/06 04:53

    캬~~ 뉴욕 사과 정말 그립네요.

    제가 젤 좋아했던 건 아마 Empire였던듯... 단단하고 새콤달콤...

    코넬오챠드에 가서 大자로 사다놓고 먹었었는데 말이죠 ㅠㅜ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6 13:59

      저희가족은 하니 크리스프를 제일 좋아한다죠.
      시큼시원아삭하니...^^

  • Favicon of http://www.ringblog.net BlogIcon 그만 2008/11/06 08:03

    푸른 하늘이 정말 탐스럽네요. ^^ 풍족한 가을 분위기가 제대로네요..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06 13:59

      네. 파아란 가을하늘이 끝없이 높아보이더라구요.
      기회가 되면 늦기 전에 한번 더 갈까 생각중입니다..^^

  • 2008/11/08 04:25

    비밀댓글입니다

    • isanghee 2008/11/08 08:48

      아.. 그러시군요. 좋은 만남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이메일 보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08/11/10 13:26

    그저 바라보고만 있어도 흐뭇해지고 푸근한 느낌의 사진들이네요.^^
    이래서 수확이 계절이 좋은 거겠죠~.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11 01:58

      네. 맞습니다.
      특히, 뉴욕쪽은 10월말부터 11월 초반이 가을을 만끽하기에 제일 좋은 것 같더라구요.

  • wani 2008/11/23 15:56

    어린시절 사과서리, 배서리, 참외서리, 호두서리가 생각납니다. ^^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24 00:53

      아무래도 서리 중의 서리는 수박이 아닐까요?
      요즘은 각박해져서 그런게 있을까 모르겠네요.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