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dona, AZ in 2008

2009.04.13 13:09 Travel/미국서부(West)


2008년 연말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아리조나에 갔었습니다. 처음 세도나에 갔던 때가 2005년 6월이었으니까 3년 6개월만에 다시 방문한 셈이네요.  그때는 M과 단둘이서 왔었는데 이번에는 아들녀석을 포함, 8명의 가족이 총출동했습니다. 아무래도 강렬한 인상이 남았던 곳이라서 그런지 세도나로 들어가는 입구부터 전혀 낯설지지 않더라구요.  

세도나에 도착하면 꼭 해야하는 일 중 하나가 Chapel of the Holy Cross 둘러보기죠. 여전히 멋진 경치를 보여주고 있었고 여전히 관광객들이 많더라구요. 그밖에 Bell Rock, Red Rock, Courthouse Butte 같은 기기묘묘하게 생긴 바위들을 보는 것도 포함됩니다.


가장 재미있었던 일은 세도나에서 가족들이 4일동안 머문 곳이 바로 예전에 저와 M이 Vortex가 많은 곳이라고 해서 둘러보려고 했다가 개인 사유지라서 못 들어갔던 바로 그 곳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들어가 보니, 동서남북으로 높은 산과 바위들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고, 그 안에 36홀 골프장과 집이 있는 곳이더라구요. 가족들과 함께 있어서, 그리고 멋진 경치 때문에 저절로 좋은 기가 물씬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신고

'Travel > 미국서부(We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Tucson, AZ  (5) 2009.06.12
Grand Canyon, AZ  (19) 2009.04.20
Sedona, AZ in 2008  (7) 2009.04.13
2005년 서부여행 (Road Trip Summer 2005)  (19) 2006.10.19
Arches National Park  (9) 2006.04.16
Capitol Reef National Park  (8) 2006.04.12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개인 사유지여서 전엔 못 들어가셨는데 이번엔 어떻게 들어가셨어요?
    설마.... 사 버리셨나요? ^^
    • 우연히 동생이 그 안에 있는 집 하나를 빌렸더라구요.
      기분좋은 우연이랄까요? ^^
      • 목월
      • 2009.09.05 11:56 신고
      시간도 많이지났고 뜬금없이 이렇게 댓글 달려니 미안하네요^^*
      세도나에 집을 사거나 빌릴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혹, 작은 정보라도 동생을 통해서 알 수 있으면
      through99@hanmail.net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wani
    • 2009.04.13 18:24 신고
    몇년 전 미니타고 그랜드캐년 갈 때가 생각나네요. 네바다로 넘어가기전 아리조나 어느 개스 스테이션에 잠시 정차를 했는데 차에서 내릴때 허억~ 정말 숨이 터억 막히는 더위였습니다. 아리조나는 제게 그런곳 이었죠. ^^
    세도나는 가보진 못했는데 왠지 가보고 싶어지는 곳이네요.
    잘 지내시죠? 상희님.
    •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리조나는 여름보다는 겨울에 가야 좋더군요.
      계속 반팔입고 다녔는데 쾌적하더라구요.
    • 김범영
    • 2009.04.17 05:25 신고
    전 세도나에 갔다가 뱀(rattle snake)고기 먹었습니다. 혹시 드셨나요 ? 식당에서 팔던데요. 튀김옷 입혀서 튀겼는데, 그냥저냥 먹을만했습니다. 세도나 들어설 때 시뻘건 산이 기억 나네요.
    • 뱀고기는 못 먹었습니다.
      있는 줄 알았으면 한번 시도했을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