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 West : 헤밍웨이의 집

Travel/미국남부(South)|2006.05.13 15:20
키웨스트에 오면 꼭 해야하는 일(?)중 하나가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의 집을 방문하는 것이지요. 어른 인당 $11이라는 상당히 비싼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야합니다. 한국인을 위한 브로슈어도 있습니다. 참. 가이드가 해달라고 하길래 한글 브로슈어를 담고 있는 폴더의 제목을 제가 썼습니다. 나중에 가시면 제 글씨체를 확인하실 수 있을 듯. 가문의 영광?

솔직히 헤밍웨이에 대해서 잘 몰랐습니다. 그저 노인과 바다, 무기여 잘 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를 쓴 미국작가라는 정도? 이것도 영화의 이미지가 더 강하지 책은 읽기는 읽었지만 무슨 내용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했죠. 언젠가 보니까 노인과 바다 얘기하면서 모비딕(백경) 내용을 섞어서 말하고 있더라는...

가이드를 쫓아서 한 30분 정도 다니다 보면 헤밍웨이의 삶에 대해서 참으로 사소한 내용을 세세히도 알게 됩니다. 길디 긴 설명을 죽 들어본 후 느낀 점은 참 행운아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냥 주변에서 일어난 일들을 자서전 쓰듯 쓴 글들이 다 소설로 되었고 1954년에 노벨문학상도 탔고 결혼도 4번씩이나 하고 프랑스, 스페인, 쿠바, 영국을 제 집 드나들 듯 했고 살아서 작가로 인정받고 경제적으로 부유했고 등등.

그러나 어찌보면 참 불쌍한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아버지는 권총자살했고 그 때문에 어머니를 미워했고 그로인해 평생 여인네를 불신하게 됩니다. 중년이후에는 체중관리 실패로 인해서 죽을 때까지 병치레를 하게 되지요. 본인은 삶이 무료했는지 1900년대 발발한 전쟁이란 전쟁에는 다 참여했더군요. 결국 그 자신도 자살로써 생을 마감하게 되지요.

발가락이 6개인 고양이도 있고 키 웨스트에서 아직까지도 가장 좋고 비싸다는 개인 풀장도 있습니다. 키 웨스트 가시면 좋든 싫든 꼭 가게 될 곳이랍니다..^^

▶▶▶사진 더 보기(More)...

'Travel > 미국남부(Sou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sney World : Magic Kingdom  (17) 2006.06.11
Disney World : Epcot  (9) 2006.06.02
Key West  (10) 2006.05.28
Key West : Mallory Square  (12) 2006.05.19
Key West : 헤밍웨이의 집  (7) 2006.05.13
La Nouba  (7) 2006.05.1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