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gara Fall

Travel/Canada |2006.12.03 13:35
미국애들은 나이애그라("애"에 강세를 줌)라고 발음해야 알아듣습니다. Viagra 발음이랑 비슷하더군요. 나이아가라 폭포 역시 제가 가졌던 미국여행의 환상 중 하나였지요. 혹시 주위에 이 폭포를 미국쪽에서 봤다고 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냥 아무 것도 못 본 것이려니 무시해줘도 괜찮습니다. 왜냐하면 미국에서 보는 것과 캐나다에서 폭포를 보는 것은 비교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로 차이가 많이 납니다. 반드시 캐나다에서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셔야 합니다.

8월 한여름에 갔는데도 밤이 되면 시원하고 무척 쾌적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밤 늦게까지 폭포 주변을 거닐면서 불꽃놀이와 야경을 즐깁니다. 카지노,전망대,imax 영화관,레스토랑,호텔,공원 등 관광객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은 없는 거 없이 다 있더군요. 오히려 순수 폭포관람을 위한 것들이 몇 개 없을 정도지요.

Maid of the Mist 유람선을 탔습니다. 한 30분 정도 미국 폭포와 캐나다 폭포를 가까이서 보여줍니다. 역시 캐나다 폭포가 훨씬 넓고 높습니다. 폭포에 접근할수록 물 떨어지는 소리 때문에 옆사람하고 대화하기도 힘들죠. 비처럼 쏟아지는 물보라를 맞으면서 기념사진 찍는 것도 꽤 재미있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여기서 관광을 끝낸 후 카메라를 잃어버렸습니다. 거의 100장 정도 되는 사진과 함께. 덕분에(?) 증명사진이 부족해서 다시 가야할 곳 중에 하나가 되었네요.


'Travel > Cana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e de Petit Champlain [Quebec, Canada]  (0) 2016.12.16
Biodome & Montréal Tower Observatory  (0) 2011.07.31
Marche Jean-Talon  (2) 2011.07.17
Niagara Fall  (19) 2006.12.0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