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부전선 이상없다 (1930)

Journal|2007. 5. 28. 11: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Quiet on the Western Front"는 레마르크소설영화로 만든 것입니다. 워낙에 유명한 소설이라 내용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읽은 일이 없었는데 그야말로 고전영화로 보게 되었습니다. 대부분 전쟁영화가 전쟁 그 자체보다는 남녀의 사랑이야기나 영웅을 만들고 미화하는데 비해 이 영화는 원작인 소설처럼 더하거나 뺀 부분 없이 그냥 실제로 전쟁을 겪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합니다.  

전투장면 묘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지옥의 묵시록,플래툰,라이온 일병 구하기 같은 영화에서 보여주는 전투장면이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1930년에 이미 멋진 흑백 전투장면을 보여줍니다. 특히, 길게 늘어선 철조망 앞에서 달려들다가 쓰러지는 군인들을 묘사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습니다. 전사자가 늘어남을 암시하는, 주인을 바꿔가면서 늘 전장을 걷고 있는 전투화 장면도 그냥 웃어버리기에는 너무나 슬프고도 안타까운 장면이었구요.

[참고] 전투장면 1 / 전투장면 2

태그 : ,

댓글()
  1. Favicon of http://wani.macple.com/wani_tt_s3 BlogIcon wani 2007.05.30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듣지도 보지도 못한 영화네요~
    언제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후일 꼭 봐야할 영화목록에 적어뒀습니다.

  2. 2007.06.02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7.06.04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8.01.15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감사합니다. 짧은 감상문이지만 제가 느낀 바와 비슷한 감정을 느끼신 것을 바로 알겠네요... 마지막 장면이 참 슬펐죠. T_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