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eak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포트에 오면 꼭 해야할 일 중 하나가 바로 맨션투어입니다. 워낙에 이 동네가 1900년 이전부터 미국 대부호들의 여름 별장지였거든요. 수십 개의 뉴포트 맨션 중에 가장 대표적인 곳이 The Breakers입니다. 이곳은 철도왕 밴더빌트의 큰 손자 코넬리우스 밴더빌트 2세가 1895년에 여름별장으로 건축한 별장이지요. 가족용 별장의 넓이가 13에이커(약 16,000평, 가로세로 230미터)에 방이 70여개가 넘습니다.

45분 정도 소요되는 맨션투어 가격은 $16.50. 가이드를 따라서 오르락 내리락하면서 설명을 듣다보면 시간은 금방 갑니다. 저택답게 아침, 점심, 저녁 다이닝 룸이 따로 있는데, 그중에서도 탁 트인 대서양의 일출을 바라보면서 아침을 먹을 수 있는 아침 다이닝 룸이 가장 인상적이었고 부러웠습니다.

아쉽게도 맨션 내부는 촬영불가입니다. 맨션투어 자체도 볼만 하지만 투어를 마치고 뒷마당으로 나가지 않는다면 이곳에 온 의미가 없겠지요. 뒷마당으로 나가보니 어디서 어디까지가 하늘인지 바다인지 정원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광활한 장면이 펼쳐집니다. 놓치면 분명 후회하실겁니다.

※ 뉴포트 맨션투어 : http://newportmansions.org

'Travel > 미국동부(Northea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케네디 대통령이 태어난 곳 (John F. Kennedy Birthplace)  (4) 2009.06.27
Philadelphia Museum of Art  (6) 2009.01.30
The Breakers  (6) 2008.10.02
Newport, RI  (9) 2008.09.21
Harvard University  (17) 2006.11.26
CowParade Boston 2006  (10) 2006.11.18

댓글()
  1. Favicon of http://rainyvale.puppynbunny.com BlogIcon rainyvale 2008.10.03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다이닝 룸이 세 개가 아침, 점심, 저녁용으로 따로 있다는 것이 멋지네요. 저는 아직 침실도 세 개가 안 되는데... ^^

    CNN Anderson Cooper 가 코넬리우스 밴더빌트 2세의 외증손자더군요. 손녀의 아들이더라구요. 밴더빌트 가문도 상당한 듯 해요.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0.08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도 방이 아직 3개가 안됩니다...^^
      예전에 오프라쇼에 나왔을 때 봤었죠.
      그때 밴더빌트 가문과 연관이 있었다는건 알았지만
      외증손자인줄 몰랐었네요. 알려주셔서 감사..!

  2. Favicon of http://wani.tistory.com BlogIcon wani 2008.10.08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곳에 살면 밤에 무서울것 같아요. 가족들과 살 부대며 옹기종기 잠을 자던 기억이 있는지라..
    암튼 상당히 멋드러집니다. 저도 대서양 일출/일몰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다는게 젤로 부럽습니다.

  3. 초이 2008.11.07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1년 전에 다녀온 곳인데, 감회가 새롭습니다. 고맙습니다. 잊고 있던 추억 하나를 다시 꺼내놓은 것처럼.. 아쉬운 것은 혼자 갔다왔다는 것이.
    Breakers mansion과 주변에 있는 Marble mansion 이나.. 몇 곳이 더 있었던 것으로 기억나는데, 실내 가이드 투어를 했었죠.
    사진을 못찍게 해서 아쉬웠지만.. 참 멋진 곳이었다는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