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on Square Greenmarket

Travel/New York_New Jersey|2008. 11. 24. 16:31



맨하탄 다운타운의 중심, 유니언 스퀘어가 유명한 이유중 하나는 바로 Farmers Market 때문입니다. 일년 내내 월,수,금,토요일 일 주일에 네번씩 장이 서는데, 뉴욕씨티 근처에서 생산된 각종 신선한 과일이며 채소들을 농장 주인들이 직접 내다파는 형태죠. "Healthy, Fresh, Local"을 모토로 하는 Greenmarket은 이 파머스 마켓의 이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1830년 경 만들어진 유니언 스퀘어 광장은 원래 여러가지 정치집회가 열리는 곳으로 유명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는 마약거래가 이뤄지는 위험한 곳으로 악명높다가 1976년 그린마켓이 열리기 시작하면서 다시 새로운 변신을 하게 됐다는군요.

사실, 처음에는 단 7개 농장이 자기 농장의 작물들을 팔면서 시작됐는데, 사람들로부터 바로 큰 인기를 얻었고, 방문객들이 많아지다보니 얼마지나지 않아 유니언스퀘어 파크 리노베이션이 이뤄졌습니다. 이를 통해 주변 거주환경이 좋아지면서 다른 곳에서 새로운 거주민들이 들어오기 시작하고, 거주민 숫자가 늘다보니 주변에 다양한 종류의 레스토랑 성업을 이루고, 관광객이 증가하고, 또 새로운 대형상점, 서점 등이 늘어나는 선순환을 보이면서 오늘의 유니언스퀘어 파크가 됐다고 볼 수 있겠지요. 현재는 그린마켓의 규모도 상당히 커졌고, 마켓을 찾는 사람의 수도 연간 25만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린마켓을 둘러보면서 유난히 제 눈길을 끌었던 것은 토마토였습니다. 요즘이 제철이라 그런가요? 거의 모든 농장에서 가장 많은 물량을 내 놓은 작물이었습니다. 사실, 토마토는 과일이 아니고 채소로 분류되지만, 한국에서는 과일 대접을 받는 듯합니다. 요리에 이용하기보다는 보통 그냥 먹는 경우가 많지요. 갑자기 어렸을 때, 채 익지 않은 초록색 토마토를 사다가 빨갛게 익힌후 설탕을 뿌려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나름 귀한 과일(?) 대접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죠.

미국이란 동네에서는 생 토마토를 통째로 먹는 풍경은 보기가 어렵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무척 자주 즐겨먹는 채소중 하나입니다. 여러가지 종류의 토마토를 다양한 방법으로 먹습니다. 가장 흔한 것이 토마토 케찹류와 파스타와 피자에 빠짐없이 들어가는 토마토 소스 형태겠지요. 그밖에 햄버거에 들어가는 토마토, 스테이크와 함께 먹는 토마토, 샐러드에 들어가는 토마토 등등 다양하답니다.

이곳저곳 둘러보니 레귤러 토마토가 파운드(약 450그램)당 $2 이상이군요. 토마토는 흔한 듯 하면서도 그리 싼 편은 아니네요. 이곳에서도 토마토가 건강식품이라고 알려진 덕에 나름 건강을 챙기는 사람들 장바구니에는 빠지지 않는 아이템이기도 하죠. 잘 아시겠지만. 토마토에는 항암효과가 뛰어나다는 리코펜 성분이 많이 들어있고 더불어 비타민 A와 C도 풍부해서 이 동네에서는 당당히 완전식품 반열에 올라와 있습니다.

유니언 스퀘어 그린마켓을 돌아보면 과일뿐만 아니라 각종 채소, 꽃, 나무, 생선, 해산물, 고기류까지도 판매합니다. 광장을 주욱 돌아보면 한곳에서 장보기가 거의 해결되는 셈이죠. 게다가 11월 23일부터 12월 24일 사이에는 "할리데이 마켓"이라고 해서 양초부터 향수, 직접 짠 스카프, 고급 보석류까지 판매하는 100여개 상점들이 열린다고 합니다.



그린마켓을 주욱 돌아보면서 저도 사과 몇개 사고 포도도 두어송이 샀습니다. 평소에는 보통 대형마켓으로 장을 보러다니지만 이런 장터에서 조금씩 물건을 사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열린 공간이라 기분도 좋고, 농장에서 막 수확해서 직접 가지고 나온 것들이라 더 신선하고 믿음도 갑니다.

여느 도시가 그렇듯, 뉴욕이라는 곳도 정말 정신없이 바쁜 사람들이 넘쳐나는 곳입니다. 유니언 스퀘어 그린마켓도 사람으로 넘쳐나지만 뭔지 모를 유쾌함과 여유로움이 느껴지네요.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직거래 장터같은 분위기랄까요? 뉴욕시내 곳곳에 이런 그린마켓이 열린다는 것은 뉴욕커에게는 아주 큰 행운이라 생각됩니다.

댓글()
  1. Favicon of http://clara.tistory.com BlogIcon Clara 2008.11.25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언제나 홀푸드를 이용하는데..
    저희 엄마는 정감있고 재밌어서 유니언스퀘어 파머스 마켓이 더 좋다고 하세요. 요일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데..한국분이 하시는 농장(Yuno's farm)에서도 이곳 파머스 마켓에 참여(?)하고 있더라구요. 한참 전에 본 기억으로는 '열무김치'도 내놓고 팔고 계셨었는데..흐흐.. 이 마켓서 구할 수 있는 토마토도 정말 다 맛이 다양하고 맛있더군요 (호기심 많으신 엄마 덕에 다 맛을 봤다는..). 특히 어떤 농장에서 만든 쥬스를 가져다 파는데 (큰거 두병에 5불 - 홀푸드에도 들어와있던데..더 비싸더군요;;) 달지 않고 참 맛있더라구요.

    • isanghee 2008.11.26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파머스 마켓을 가든지 가격은 싸지 않은 것 같더라구요.
      신선하고 믿을만해서 그 값을 지불하는 것이겠죠.
      다음에 가게 되면 유노스 팜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감사..^^

  2. Favicon of http://happyray.com BlogIcon Raylene 2008.11.25 0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여기서 복숭아를 사먹은 적이 있었는데 어쩜 한국 복숭아랑 맛이 똑같던지 완죤 감동했어요. 사과나 복숭아 쿠키같은 자잘한 걸 가끔 사곤 했네요..^^
    근데 유니언 스퀘어가 위험한 곳인 건 정말 몰랐어요 옛날부터 이런 분위기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린마켓이 한 몫했네요 :-)

    전 이제 브루클린으로 왔으니 브루클린에 서는 파머스 마켓을 다니는데, 규모가 좀 작아서 아쉬워요..;ㅅ; 그래도 있을 건 다 있지만요^^

    • isanghee 2008.11.26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머스 마켓은 미국에 살면 어디를 살든지
      가끔은 꼭 가줘야 하는 곳인 것 같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www.cyworld.com/vision2009 BlogIcon 이영달 2008.11.25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런 멋진 홈페이지에 멋진 사진실력까지...
    다시봐야겠는걸요...^^
    멋있습니다.

    • isanghee 2008.11.26 0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쁘실텐데 이런 곳까지 다 방문해 주시고 감사합니다.
      뭔가 조금이라도 얻어가실 수 있었으면 좋을텐데요..^^

  4. Favicon of http://applehome.tistory.com BlogIcon Annika 2008.11.26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보니 더더욱 반갑네요~
    살거 없더라도 괜히 두리번거리게 되는 곳인것 같아요^^
    애플피킹 못간 대신 올 가을은 여기서 계속 사과 사다 먹었었는데 맛도, 가격도 최고였어요. :)

    • isanghee 2008.11.27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마켓 안에만 있어도 괜히 기분이 좋더라구요.
      더 추워지기 전에 한번 더 가봐야겠네요..^^